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3년 전과 다를까'...메르스 확산방지 총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16:17
■ 신상엽 / 한국의학연구소 감염내과 전문의

앵커

메르스가 확산할 가능성은 없는지, 예방법은 뭐가 있는지 전문가와 얘기해 보겠습니다. 신상엽 한국의학연구소 감염내과 전문의 연결해 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일단 메르스가 어떤 질환인지 정리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어떻게 감염되는 병이고 또 치사율이 얼마나 되는 질병인가요?

[인터뷰]
메르스는 원래 감기를 주로 일으키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변종을 일으켰고요. 그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감염병이라서 호흡기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주로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고 특히 감기와는 달리 중증 폐렴을 잘 일으키기 때문에 나라마다 좀 다르기는 하지만 한 20~40% 정도의 치사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

이런 메르스가 혹시나 더 퍼지지는 않을지 걱정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실제로 3년 전 때를 보면 메르스 사태 때 180여 명이 감염이 되고 30여 명이 숨지지 않았습니까? 당시에 이렇게 넓게 퍼졌던 이유는 뭐고 또 지금과는 상황이 달랐는지 이 부분도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인터뷰]
3년 전에는 감염력이 있는, 증상 있는 환자의 진단이 너무 늦어졌기 때문에 접촉자가 너무 많았었던 상태였고요. 그러니까 당연히 넓게 퍼질 수밖에 없었는데 이번의 경우는 환자가 심한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상대적으로 빨리 진단이 된 편이기 때문에 지금 접촉자가 상대적으로 적고 좀 어느 정도 관리가 되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다면 이번 경우에 추가 감염자가 있을 가능성 또 추가로 번질 가능성은 어떻게 보시나요?

[인터뷰]
일단은 이분이 비행기를 타고 공항과 택시를 거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오셔서 진단을 받게 되셨는데 일단 삼성서울병원부터는 음압진료실에서 진료를 보신 상태라서 거기서부터는 추가 감염자가 나오기 어렵고요. 그 이전에 비행기, 공항, 택시 등을 거치는 과정에서 혹시 이분이 호흡기 증상이 있어서 바이러스를 배출했다라고 했을 때 밀접하게 접촉하신 분들은 어느 정도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잘 관리를 한다고 그러면 추가 감염자가 그렇게 많이 나오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초기대응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이번 환자의 경우 공항에서 별다른 조치 없이 바로 입국을 했는데 공항에서는 메르스 의심환자를 다 걸러내기가 힘든 구조인가요?

[인터뷰]
의심환자를 다 걸러낸다는 의미보다는 공항에서는 메르스 조사대상 의심 환자의 사례 정의라는 걸 구축해 놓고 모든 사람들을 다 격리하거나 그런 게 아니라 조건에 맞는 사람들을 찾아서 특별관리를 하게 되는데 그 조건이라는 게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으니까 14일 이내에 중동 방문력이 있는 경우인데 이분 같은 경우에는 발열도 없었고 호흡기 증상도 없었고 유일한 증상은 소화기 증상이었는데 이 소화기 증상 자체가 지금 매뉴얼상의 조사대상 의심환자 정의기준에 맞지 않았기 때문에 거를 수가 없었던 상황인 거죠.

앵커

그런 상황이 있었는데 앞으로 또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개개인이 혹시 자신이 감염이 된 건 아닌지 의심 증상을 아는 것도 중요해 보이는데요. 메르스 증상이 어떤지, 특히 감기나 장염 같은 경우와 비교했을 때 어떤 점이 다른지도 설명 부탁드립니다.

[인터뷰]
메르스는 일종의 감기 바이러스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종이기 때문에 초기 증상은 사실 감기와 거의 똑같습니다. 그런데 이게 하기도의 감염을 굉장히 심각하게 일으켰을 때는 굉장히 심한 감기와 폐렴을 유발하기 때문에 감기와는 좀 다른 양상을 보이고요. 그리고 일부에서 한 10~25%에서는 소화기를 침범해서 구토, 설사 같은 장염 증상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앵커

만약에 내가 메르스에 걸린 것 같다, 이런 의심이 든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행동은 무엇일까요?

[인터뷰]
지금 여러 머릿속에 생각이 떠다니실 텐데 가장 중요한 거는 1339로 전화를 하시면 됩니다. 그래서 정말 의심환자라는 이렇게 대중교통 사용하시면 안 되고요. 전용 구급차 이런 것으로 이송을 받으셔야 되기 때문에 1339에 전화하시면 모든 걸 안내받으실 수 있습니다.

앵커

택시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건 피해야 되고 1339 골센터로 연락을 해야 된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이제 2주 있으면 추석인데요. 이때까지 상황이 종료되지 않으면 좀 혼란이 우려되지 않을까 이런 생각도 듭니다. 그 전까지 상황이 종료될 수 있을까요?

[인터뷰]
일단 아직 2차 감염 보고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현 상태로 2차 감염이 없이 최대 잠복기인 2주가 지나면 사실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은 거의 없기 때문에 그러기를 바라고 있는 거죠, 저희가.

앵커

지금 해외여행 계획하신 분들도 계실 텐데. 이분들이 특히나 주의하실 것은 무엇이 있을지 한말씀 부탁드리고요. 또 특히나 주의해야 하는 국가가 있을까요?

[인터뷰]
사실 2018년도, 올해에는 주로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오만 이런 데서 환자가 발생하기는 했는데요. 사실 이슬람 국가들에서는 1년에 2번 정도 라마단과 하지라는 성지순례 기간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기간 동안에는 사실 국경이 의미가 있는 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가장 메르스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사우디로 모였다가 다시 흩어지기 때문에 이런 기간에는 특별히 더 조심을 하셔야 될 것 같고요, 그 아라비아 반도를 다니실 때. 사실 이번 첫 번째 환자분 같은 경우도 하지 기간이 포함되어 있는 그런 시기에 쿠웨이트를 가셨었던 거거든요. 그래서 가능하면 이런 순례 기간에는 방문을 하시지 않고 또 혹시 가시게 됐을 때는 현지에서 메르스는 주로 병원감염으로 유발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병원 방문을 삼가시고 의심 증상 생기면 또 역시 1339로 연락하셔서 미리미리 안내를 받으시는 게 좋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1339 콜센터 번호를 기억해 두셔야겠습니다. 상황이 무사히 종료되기를 바라겠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인터뷰]
네, 감사합니다.

앵커

신상연 한국의학연구소 감염내과 전문의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