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메르스 선제적 대응...환자 접촉 현지 교민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23:22
앵커

정부가 메르스에 대해 적극적이고 선제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환자와 접촉 가능성이 높지 않은 비행기 승객 등 단순 접촉자도 전담 공무원을 배치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임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

휴일에 긴급하게 열린 메르스 관련 관계 장관회의에서 이낙연 총리의 말입니다.

지난 2015년의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 초기 대응을 제대로 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 모든 상황에 대비한 설명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해주셔야 합니다. 당국의 홈페이지건 온라인이건 해주십시오. 그래야만 국민이 덜 불안할 수 있습니다.]

환자와 접촉 가능성이 높지 않은 단순 접촉자도 전담 공무원을 배치해 발병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쿠웨이트 현지 교민 사회에 대한 안전조치에도 들어갔습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현지에서 환자와 접촉한 교민의 상황을 조사하고 주재국과 협력해 이상 증상 시 즉시 안전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탔던 외국인에 대해서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해 주소지 파악 등에 나섰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 외국인분들이 접촉이나 이런 것은 어렵긴 한데 통역이나 다양한 지역사회 자원들을 활용해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보건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상담센터를 24시간 운영해 메르스와 관련된 궁금증 등에 대해 대처할 계획입니다.

국민에게는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직접 병원을 방문하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지역 보건소에 신고해 조치 사항에 따라 진료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임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