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을 등산의 복병...독버섯·벌·뱀 주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22:08
앵커

날씨가 선선해진 데다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서 등산이나 성묘에 나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산에 가서 함부로 독버섯을 따거나 뱀이나 말벌과 마주쳤을 때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만큼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폭염이 가시고 서늘해지면서 가을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산을 찾는 행락객이 늘고 있습니다.

형형색색의 버섯들이 눈길을 끌지만 함부로 채취하면 위험합니다.

색이 화려하거나 벌레가 먹지 않고 세로로 잘 찢어지지 않으면 독버섯일 가능성이 큽니다.

가지나 들기름을 넣으면 독성이 없어진다는 민간요법은 절대로 믿어선 안 됩니다.

독버섯을 먹은 뒤 6시간 이후 구토, 설사, 오후, 발열, 호흡 곤란이 오면 매우 치명적인 독인 만큼 신속하게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성묘하다 보면 뱀과 마주칠 수 있는데 독사에 물린 뒤 놀라서 뛰어가면 위험한 만큼 상처를 묶어 혈액 순환을 억제해야 합니다.

벌초를 하다 종종 만나는 말벌도 조심해야 합니다.

말벌은 화려한 색상보다 어두운 색상에 공격성을 보이는 만큼 옷차림에 유의하고 말벌집을 건드렸을 경우 뒷머리를 감싸고 반경 15m를 빨리 벗어나는 게 좋습니다.

[송재영 / 국립공원관리공단 부장 : 벌이나 뱀 같은 독성 생물에 쏘이거나 물렸을 경우에는 물린 환부를 최대한 차갑게 하고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동해서 치료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을 산행의 안전을 위협하는 복병을 피하려면 반드시 정해진 탐방로를 이용해야 하며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입는 게 좋고, 향이 강한 화장품은 금물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