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동물원서 24년째 갇혀 지낸 북극곰 통키의 사연
한국 동물원서 24년째 갇혀 지낸 북극곰 통키의 사연
Posted : 2018-09-09 13:00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북극곰 통키가 오는 11월 영국으로 옮겨지는 가운데, 그간 통키가 동물원에서 지내온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6일 동물권 단체 '케어'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그간 동물원에 갇혀 지낸 통키의 생애를 돌아본 영상을 게재했다.

통키는 지난 1995년 경남 마산의 한 유원지에서 태어났다. 이후 1997년 경기 용인 에버랜드로 팔려간 뒤 지금까지 한 번도 밖으로 나간 적이 없다.

지난해 1월 대전 오월드에서 생활하던 북극곰 '남극이'가 폐사하면서 통키는 국내에 유일하게 남은 북극곰이 됐다.




북극곰은 하루에 80km를 이동할 만큼 활동성이 많은 동물이지만, 통키는 평생을 좁은 우리 안에서 지냈다. 그래서인지 몇 년 전부터 사람으로 치면 자폐 행동인 '정형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 2017년 여름에는 케어가 통키 사육장 안의 물이 모두 빠진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에버랜드 측은 "북극곰 전용 풀장 청소 과정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런 환경에도 24년째 동물원에서 살아온 통키는 사람 나이로는 70~80대 정도의 고령이다. 북극곰의 평균 수명은 20~25년이다.

오는 11월 통키는 비로소 영국 요크셔 야생공원으로 이송돼 남은 생을 보낸다. 이곳은 4만㎡의 북극곰 전용 공간을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생태형 동물원으로, 대형 호수와 초원 등 실제 북극곰 서식지와 유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지난 6월 에버랜드는 "통키에게 최적의 노후 생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고민했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통키의 이전 이유를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동물권단체 케어]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