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각양각색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05:47
앵커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서 아이들이 숨지는 일이 잇따르자 정부는 올해 안에 모든 어린이집 차량에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를 설치하도록 했습니다.

어떤 종류가 있고 장단점은 무엇인지 이승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린이집 차량 갇힘 사고를 막기 위해 도입할 이른바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는 크게 세 종류입니다.

우선 벨 방식입니다.

시동을 끈 뒤 차량 맨 뒷자리까지 어린이가 있는지 살펴본 뒤 확인 벨을 눌러야 알람이 꺼집니다.

고장이 적고 유지비가 없지만 설치비가 30만 원 정도 들고, 학부모 알림 기능이 없습니다.

무선통신장치 기반 NFC 방식은 스마트폰을 NFC 단말기에 대야 경보음이 꺼집니다.

학부모 알림 기능이 있고 설치비가 싼데 연 10만 원씩 유지비가 듭니다.

근거리 무선 통신 기기 기반인 비컨 방식은 가방에 비컨을 달면 통원 차량이 10m 반경에 들어왔을 때 학부모에게 알려줍니다.

[도로교통공단 안내원 : "보통 가방에다 이걸…(카드로 해도 마찬가지인가요?) 네, 보통 가방에다 넣어놓고 (감지기에 대고) 계속 하면 되죠.]

학부모 알림 기능이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비컨 분실 우려가 있습니다.

연말까지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한 정부는 차량 한 대에 10만 원씩 지원할 계획입니다.

학부모와 보육교직원, 지역자치단체가 협의해 장치를 결정하고 나머지 비용을 분담하게 됩니다

[이동욱 /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 : 실무적으로는 벨 방식 정도가 가장 조금 단순하지만 가장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나머지 NFC 방식이나 이런 것들은 여러 가지 또 계속 다른 장치들하고 관련되는 부분이기는 한데 ….]

하지만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의무화를 위한 법률안 처리가 8월 국회에서 무산돼 이번 정기국회에서 성과를 거둘지 주목됩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