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의사 아닌 '영업사원'이 집도?...환자는 뇌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15:04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의사 대신 수술을 해 환자가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영업사원은 모두 9차례에 걸쳐 해당 수술실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장 CCTV 확보했습니다.

검은색 양복을 입은 한 남자가 수술실로 들어갑니다.

바로 환자를 뇌사 상태에 빠트린 영업사원 36살 박 모 씨 입니다.

잠시 뒤 박 씨는 수술복으로 환 복을 한 뒤 수술실로 다시 들어가고요.

링겔을 꽂은 환자가 스스로 걸어 따라 들어갑니다.

이후 와이셔츠 차림으로 수술실로 들어가는 이 남자가 정형외과 원장 46살 이 모 씨입니다.

이 두 사람, 결국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원장 이 씨는 지난 5월 10일 오후 5시 40분쯤 부산 영도구에 있는 정형외과에서 어깨뼈에 이상이 있는 환자를 영업사원 박 씨 집도로 수술하게 한 뒤 내버려둬 뇌사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영업사원 박 씨는 모두 9차례에 걸쳐 해당 수술실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이번 건을 제외하고는 대리 수술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 김종호
화면제공 : 부산 영도경찰서
자막뉴스 제작 : 윤현경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