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도유치원 인근 주민 "건물 무너지는 소리 나 밖을 보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07:21
■ 유미지 / 상도유치원 인근 주민

앵커

이 지역에 살고 계시고 어제 저희 보도국으로 실제 직접 제보를 주셨던 분입니다. 유미지 씨 지금 연결이 돼 있는데요. 안녕하십니까?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안녕하시냐고 여쭤보기가 죄송스러운 상황입니다. 일단 어제 사고 현장을 직접 목격을 하거나 징후를 포착을 하셨던 건가요?

[인터뷰]
목격했습니다.

앵커

그때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해 주시겠어요?

[인터뷰]
제가 이제 11시쯤에 집에 도착을 했고 TV을 보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비가 와서 창문을 약간 닫아놓은 상태였거든요. 그런데 11시 22분경에 건물이 무너지는 소리가 났어요. 그래서 밖을 내다보니까 불이 엄청 깜빡거리고 있더라고요.

앵커

지금 저희 화면에 나가고 있는 화면이 직접 촬영을 해서 저희에게 제보해 주신 건가요?

[인터뷰]
네.

앵커

지금 불이 깜빡거리고 있는데 혹시 그 당시에 육안으로 관측하기에도 건물이 기울어져 있는 정도가 보였습니까?

[인터뷰]
자세히는 안 보였고요. 조금 시간이 지나고 나서 알았어요.

앵커

지금도 혹시 육안으로 건물이 관측이 되십니까?

[인터뷰]
네, 지금 보여요.

앵커

그때 당시에 보셨을 때와 지금 기울어진 정도가 혹시 많이 이전보다 기울어졌다고 보이십니까?

[인터뷰]
저희는 지금 앞쪽에서 보고 있어서. 저희는 자세히는 모르겠어요.

앵커

이 건물이 기울어질 때 실제 주민들 땅의 흔들림이랄까, 진동이랄까 이런 것들을 느끼셨나요?

[인터뷰]
진동은 없었고요. 소리가 너무 커서 저는 비가 와서 건물이 무너진 거라고 생각을 해서 그렇게만 생각을 했거든요.

앵커

건물이 무너졌다고 느껴질 정도로 아주 큰 소리가 났다는 말씀이시죠?

[인터뷰]
네.

앵커

12시 정도에 대피명령이 내려졌다고 하던데 혹시 그때 당시에 정부 관계자들의 대피명령 들으셨습니까?

[인터뷰]
네, 저도 직전에 있어서 대피하라는 그쪽에 한번 가봤는데 저희 집부터는 대피하라는 그런 건 없었어요.

앵커

대피안내는 어떻게 전달이 됐나요?

[인터뷰]
직접 문 다 두드려서 다 나오라고 하시는 걸 봤어요.

앵커

구청 관계자가 주민들을 집집마다 돌면서 직접 밖으로 나오도록 유도를 하셨다는 말씀이시죠?

앵커

지금은 댁으로 들어가 계신 건가요?

[인터뷰]
네, 집에 있어요.

앵커

혹시 이 전에 사고 징후라고 할지, 이런 것들이 감지를 하셨나요?

[인터뷰]
아니요, 그런 건 전혀 없었던 것 같아요.

앵커

그 공사장의 공사 규모가 꽤 컸었고 또 비도 많이 내렸기 때문에 혹시 지나다니시면서 공사 자체가 조금 위험하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은 안 하셨나요?

[인터뷰]
사실 후문 쪽 사람들은 공사현장이 보이지는 않거든요. 그래서 전혀 저희는 공사하는지도 모르고 있었어요.

앵커

공사하는 줄도 모르고 있다가 건물이 무너지는 큰 소리가 나서 내다보니 이렇게 건물이 불이 깜빡깜빡하면서 위태로운 모습으로 있었다는 말씀이십니다. 지금 가족들이나 주변 주민분들은 어떠신가요? 밤새 잠을 한숨을 못 자셨죠?

[인터뷰]
아마 한 새벽 3시 정도까지는 다 못 잤을 거예요.

앵커

많이 불안하셨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좀 주민들, 안정이 되신 상태이신지 또 구청에서 지속적으로 대피 안내라든지 현장 상황에 대해서 전달이 되고 있는 건지요?

[인터뷰]
저희는 그냥 뉴스로만 접하고 있어요.

앵커

뉴스로만, 저희 뉴스로만 지금 현장에서 어떻게 진행이 되고 있는지 접하고 계시다는 말씀이십니다.

앵커

저희도 실시간으로 계속해서 사고 현장 소식 전해 드릴 테니까요. 계속해서 뉴스 주목해 보셔야 될 것 같습니다. 어쨌든 간밤에 놀라셨을 텐데 조금 안정을 취하시고요. 계속해서 뉴스 보시면서 사고 이후 소식 접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