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상도유치원 '사용 불가'..."지반 연약화가 원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05:09
앵커

어젯밤 서울 동작구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인근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유치원이 심하게 파손돼 철거가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광렬 기자!

현재는 어떤 상황입니까?

기자

늦은 새벽까지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사고 현장을 바라보던 주민들은 지금 대부분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20여 세대, 50여 명 정도의 주민은 대피했는데요.

인근 여관 등 숙박시설에 분리 수용돼 있습니다.

소방당국과 구청 관계자 역시 필수 인력만 제외하고 철수했고요.

다만 일반인들의 현장 출입과 인근 지역 통행을 막기 위해 경찰병력 일부가 배치돼 있습니다.

앵커

추가적인 붕괴 위험은 없다고 봐도 되는 건가요?

기자

오전 3시 반쯤 직접 현장에 다녀온 전문가 브리핑이 있었는데요.

추가적인 대규모 붕괴 위험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미 상당 부분 무너졌지만, 그 상태에서 일종의 수평을 이루며 버티고 있다는 건데요.

이제는 주위에 흙을 쌓아나가서 나중에 혹시 건물이 붕괴되거나 무너진 건물 일부 파편이 떨어질 때 충격을 줄이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유치원 건물의 복구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울어진 건물의 기둥이 다 파괴됐다는 건데요.

실제 육안으로 봐도 건물 외벽에 금이 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건물 두 동이 연결부로 이어져 있는데, 나머지 한 동 가운데 복구할 수 있는 부분이 어느 정도인지는 오늘 아침 긴급 복구 작업을 거쳐 가릴 예정입니다.

앵커

붕괴 원인이 뭔가요?

기자

복합적 원인이고 추가적인 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전제로 말을 꺼냈는데요.

최근 많이 내린 비로 인해 지하수위가 상승하고, 공사 현장 지반이 연약해진 것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습니다.

사고가 난 다세대주택 공사장은 폭 50m에 높이 20m짜리 흙막이를 설치하는 공사가 80%가량 진행된 상태였으며 이 사고로 전체 폭 중 40m가량이 무너져 흙이 쏟아졌습니다.

다만 적절하지 않게 시공하지 않은 부분도 있지 않겠느냐는 지적도 덧붙였습니다.

사고 조사 위원회를 정식으로 열어서 여러 전문가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에 안전 문제가 있었는지 질문에 동작구청 측은 공사와 관련한 특별한 민원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당장 유치원은 휴교에 들어가겠네요, 주민들 불안이 컸을 것 같은데요.

기자

주민들이 일제히 한 얘기가, 정말 아이들이 있는 오전이나 낮에 사고가 났다면 정말 큰일날 뻔 했다는 말이었습니다.

대부분 주민들이 반팔 또는 잠옷에 맨발, 슬리퍼 차림으로 나왔습니다. 그정도로 긴박한 상황을 보여줬습니다.

또 일부 주민들은 천둥 소리인 줄 알았다고 당시 충격을 표현했습니다.

유치원은 오늘부터 휴원에 들어가고요.

가정의 부담도 고려해 인근 상도초등학교에서 다음 주 월요일부터 돌봄교실도 운영할 예정이라고 당국은 전했습니다.

다만 인근에 위치한 상도초등학교는 정상적으로 운영되는데요.

관계자는 운동장을 사이에 두고 초등학교와 유치원이 멀리 떨어져 있고 별도의 입구를 쓸 수도 있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상도유치원 사고 현장 앞에서 YTN 박광렬[parkkr08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