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 노량진 수산시장 강제집행 세 번째 무산
Posted : 2018-09-06 11:26
신시장 이주 문제를 놓고 3년 넘게 갈등을 빚고 있는 구 노량진 수산시장에 대해 법원이 세 번째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또다시 무산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집행관 등 2백여 명은 오늘 오전 9시부터 구 노량진 수산시장 상점 294곳을 대상으로 명도 강제집행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전을 거부하는 구 시장 상인 등 5백여 명이 시장 입구부터 막아서면서 강제집행은 1시간 만에 중단됐습니다.

집행 과정에서 큰 충돌은 없었지만, 상인 측과 집행관 측 사이에 고성이 오가고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4월과 7월에도 법원은 집행관 백여 명을 투입해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안전 문제 등을 이유로 철수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