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노조와해 의혹' 이상훈 삼성전자 의장 오늘 피의자 檢 소환
Posted : 2018-09-06 07:31
삼성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을 오늘 피의자로 소환합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이 의장에게 오늘(6일) 오전 10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이 의장이 이른바 '그린화 전략'으로 불리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공작을 보고받고 지시했는지 추궁할 방침입니다.

이 의장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 근무하다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으로 근무하며 노사관계 업무를 총괄했습니다.

검찰은 이 의장 소환조사를 끝으로 노조와해 공작에 가담한 임원들의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하고, 올해 4월 착수한 삼성 노조와해 의혹 수사를 사실상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