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전 경찰청장 14시간 조사...재소환 방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6 02:04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불법 댓글공작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4시간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경찰이 조 전 청장을 한 차례 더 소환할 방침인 가운데, 조 전 청장은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친 표정의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4시간의 고강도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빠져나옵니다.

조 전 청장은 불법 댓글조작을 지휘한 혐의를 다시 한 번 강하게 부인하면서,

[조현오 / 前 경찰청장 : 나는 하늘을 우러러 전혀 부끄러움이 없습니다. 나를 이렇게 세우는 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주장을 왜 믿어주지 않느냐는 불만도 표시했습니다.

[조현오 / 前 경찰청장 : 마음대로 비난하십시오.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해도 내 이야기를 믿습니까. 그런데 왜 내가 이야기를 합니까.]

전직 경찰청장이 자신이 지휘하던 경찰에 피의자로 공개 소환 조사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지난 3월 출범한 이후, 경찰청 내부를 압수 수색하고, 전직 간부들을 줄줄이 불러 조사하며 고강도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그 결과, 경찰청 보안국 등에서 해외 IP를 이용하는 수법으로 정부 옹호 댓글 4만여 건을 작성하고, 비슷한 수법으로 한진 중공업의 '희망 버스'와 한미 FTA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정부에 우호적인 댓글 만4천 건을 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특별수사단은 조 전 청장이 경찰 내 정보국과 보안국, 대변인실 등 주요 부서 책임자들과 소통하며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 형성을 시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수사단은 이에 따라 이번 사건의 정점으로 꼽히는 조 전 청장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조 전 청장을 한 차례 더 불러 조사할 방침이어서 영장 신청 여부는 그 이후에 결정될 전망입니다.

또 지난달 법원이 댓글 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전직 경찰 간부 3명의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함에 따라,

수사단은 영장 신청에 앞서 댓글 공작의 불법성을 입증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안윤학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