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찰, 오늘 '삼성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현장 합동감식
Posted : 2018-09-06 00:08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중태에 빠진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합동감식이 오늘 진행됩니다.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소방당국,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합동감식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산화탄소 저장 탱크에 연결된 밸브가 터진 이유와 센서 오작동 원인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앞서 그제 오후 2시쯤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지하 1층에서 화재진압용 이산화탄소가 새어 나와 협력업체 직원 24살 이 모 씨가 숨지고 다른 직원 두 명이 중태에 빠졌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