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찰, 용산 참사 위험성 알고도 진압 강행...여론전 혈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5 22:17
앵커

지난 2009년 여섯 명의 사망자를 낸 '용산 참사' 당시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 등 경찰 지휘부가 위험을 알고도 무리하게 진압을 강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반성이나 진상 규명 대신, 강호순 연쇄살인 사건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등 여론 덮기에 급급했던 것도 드러났습니다.

조은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겨울 새벽, 무장한 경찰 특공대원들이 컨테이너에 실려 옥상으로 침투합니다.

예행연습은커녕, 망루 구조도 모르고, 진입 방법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

저항하는 철거민과 거듭된 충돌 끝에 망루 안에 있던 휘발성 물질이 쏟아지면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피맺힌 절규에, 철거민과 경찰특공대 등 6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습니다.

에어 매트나 고가사다리는 언감생심, 개인 소화기마저 소진한 상태에서 경찰 지휘부는 위험성을 충분히 알고도 진압작전을 재차 강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장 관리자가 작전이 어렵다고 보고했지만, 경찰 지휘부는 되레 겁먹었느냐며 질타까지 했습니다

대규모 인명 피해로 비판 여론이 들끓자, 경찰은 반성 대신 여론 물타기에 나섰습니다.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지시사항이라며, 전국 사이버 수사요원 9백 명을 동원해 경찰을 옹호하는 댓글과 게시글을 달게 하고, 온라인 여론 조사 참여도 독려했습니다.

심지어 당시 청와대 행정관은 비슷한 시기 벌어졌던 강호순 연쇄 살인사건을 이용해 용산 참사의 파장을 줄이라며 경찰 지휘부에 이메일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유남영 /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장 : 조기 진압을 목표로 해서 안전이 희생된 사건이라고 판단합니다. 사람이 6명 죽은 참사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참사가 어떻게 일어났는지에 대한 분석이나 진상규명보다는) 경찰들이 자기 변호에 총력을 쏟았다고 봅니다.]

과잉 진압에 의한 참사라는 공식 발표에, 유가족과 생존자들은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 등 당시 경찰 지휘부에 대한 신속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김영덕 / 故 양회성 씨 부인 : 여섯 명을 죽여놓고도 책임지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김석기는 꼭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경찰이 뒤늦은 자기반성을 시작한 가운데, 검찰 과거사위원회도 조만간 용산 참사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