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시나위 출신 손성훈 아내 때려 집행유예
Posted : 2018-09-05 17:49
록밴드 시나위의 보컬로 활동한 손성훈 씨가 가정폭력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 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손 씨가 이전에도 아내 A 씨를 폭행했고, 특히 사건 당일 A 씨가 가정폭력을 막기 위해 경찰을 부르자 보복 폭행을 해 죄질이 나쁘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6월 지인들과 여행을 가려던 손 씨는 아내 A 씨가 외박은 안 된다고 하자 쿠션으로 얼굴을 두 차례 때렸습니다.

또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손 씨는 A 씨의 머리를 또 한 차례 때린 뒤 집을 나갔고, 술을 마시고 들어와 또 때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용성 [choys@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