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하늘에서 물 쏟아내는 듯" 토왕성 폭포 비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2 13:35
구름의 바다를 뚫고 웅장한 모습을 드러낸 설악산 토왕성 폭포.

3단 폭포 길이는 무려 320m로 국내 최장을 자랑합니다.

과거엔 전문 산악인만 허가를 받아 볼 수 있었지만, 2015년부터 탐방로가 생겨 일반인도 1㎞ 앞까지 접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설악산 국립공원의 대표적인 경관자원으로 자리 잡은 폭포는 해발고도 790m에 있어서 1시간 반 이상 걸어가야 볼 수 있습니다.

[정희정 / 경기도 안양시 평촌동 : 힘들게 올라와서 이 폭포를 보니까 토왕성 폭포가 정말 아름답고 어디에 가서도 볼 수 없는 그런 모습인 것 같습니다.]

발원지에서 폭포 상단까지 길이가 짧고 폭도 좁아 물을 많이 담지 못해 비가 많이 내린 뒤 2~3일만 비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최근 내린 폭우 덕분에 거대한 물줄기를 잘 유지하고 있습니다.

[권경업 /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 지금 풍부해진 수량으로 마치 하늘에서 물을 쏟아내는 듯한 장관을 연출합니다.]

폭포에서 흐르는 물은 비룡 폭포, 육담 폭포를 거쳐 속초시 상수원인 쌍천으로 합류합니다.

폭포로 가려면 900개의 가파른 계단을 30분 동안 올라가야 합니다.

토왕성 폭포 근처는 겨울철 빙벽 전문가 외에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입이 통제되고 있어 전망대 탐방로에서만 비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취재기자: 이승윤
영상편집: 이상은
화면제공: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