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BMW, EGR 화재 장면 입수...주요 단서 은폐 정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8 09:11
엔진 쪽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연결된 관에는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강한 열기도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피해 BMW 차주 : 이게 뭐지? 되게 뜨거운데? 냉각이 하나도 안 되는 것 같은데.]

지난 3월, 달리던 BMW 5GT 차량에서 갑자기 연기가 난 겁니다.

앞서 지난해 10월, 경기 가평휴게소에서도 BMW 520d 차량의 흡기관에 구멍이 뚫리며 연기가 발생했습니다.

모두 BMW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이른바 'EGR' 리콜 대상에 포함된 차량 들로, EGR 장치 결함으로 연기가 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EGR은 디젤차의 배기가스에서 질소 산화물 배출량을 줄이는 장치인데, 이 EGR이 고장을 일으키면서 냉각되지 않은 뜨거운 배기가스가 흡기관에 쌓인 카본 찌꺼기 등과 만나 불이 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두 차 모두 EGR이 문제를 일으켰지만, 차량이 불타지 않아 화재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결정적 단서'였습니다.

차량 주인들은 당시 사고가 난 뒤 화재 위험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었다며,

BMW 측도 이미 EGR 결함 가능성을 알았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특히 YTN 취재 결과 이미 지난 2016년부터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BMW 측에 보고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하지만 BMW는 지난 6월에야 EGR이 화재 원인이라는 것을 알았다면서, 30대에 가까운 차량이 불탄 뒤 때늦은 리콜을 결정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부는 BMW 측의 은폐 여부를 밝히는 데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의혹이 꼬리를 무는 가운데 초유의 운행 중지와 대규모 리콜까지 시작됐지만, 여전히 차량 화재가 이어지면서 운전자들의 불안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촬영기자ㅣ심관흠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