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갑자기 1등한 쌍둥이, 그리고 학부모는 화가 났다
갑자기 1등한 쌍둥이, 그리고 학부모는 화가 났다
Posted : 2018-08-17 13:02
서울 강남의 한 여고가 뜨거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국민청원 게시판까지 이 학교 학부모의 분노의 게시 글이 오를 정도입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지난달 중순, 강남 S 여고의 기말고사 채점 결과가 나왔는데, 이 학교 2학년 쌍둥이 자매가 나란히 문과와 이과 전교 1등을 차지한 겁니다.

문제는 1년 전인 1학년 1학기 때 쌍둥이 자매의 전교 성적이 각각 121등, 59등이었다는 겁니다.

1년 사이에 전교 등수를 어떻게 100등 넘게 올리느냐, 쌍둥이가 동시에 1등을 하는 건 기적 같은 일이다, 라는 의심이 일고 있습니다.

의혹의 중심에는 쌍둥이의 아버지가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학생들의 아버지는 같은 학교에 교무부장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교무부장은 시험지를 볼 수 있고 문제의 최종 결재권도 갖고 있죠.

또 기말고사 이후 학교에서 한 문제에 출제오류가 있었다며 답을 수정했는데, 이 '전교 1등 쌍둥이'들이 나란히 같은 오답을 적어 냈다는 겁니다.

쌍둥이의 아버지인 교무부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완강히 맞서고 있습니다. 시험지를 미리 봤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공개된 교무실에서 약 1분간 형식적 오류를 잡아낸 것이 전부이고, 1학년 1학기 때는 적응 문제로 잠시 성적이 떨어졌지만 아이가 하루에 4시간도 안 자고 밤샘 공부를 한 결과라고 해명했습니다.

적극적 해명에도 다른 학부모들은 계속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S여고 학부모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물론 칭찬할 만한 일이고 그 아이들 공부 열심히 한 것에 대해서 매도하고 싶지는 않은데 다만 아빠가 같은 학교의 교무부장 선생님이시라는 사실이 그 의심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인 것 같아요. 그리고 또 사실은 그 이전에 수시, 학종 제도에 대해서 학부모들 그리고 학생들 사이에 불신이 되게 많았잖아요.]

결재권자인 아빠, 그리고 갑자기 성적이 오른 쌍둥이 딸.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요?

서울시 교육청이 특별감사에 들어갔습니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인데요. 해당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와 통화를 한 전교조 위원은 물리적으로 시험지를 볼 시간이 없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김동국 / 전교조 사립위원장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A여고의 경우에는 시험지를 한꺼번에 결재하는 것이 아니고 각각 한 과목씩 따로따로 결재를 받는다, 라고 해요. (교무부장 선생님한테?) 그렇습니다. 그래서 한꺼번에 개봉해서 결재하게 되면 시간이 많이 걸리겠죠. (그렇죠.) 그렇게 되면 정말로 나쁜 마음을 먹는다면 특정 과목의 시험지를 장시간 살펴볼 수 있는 시간들이 있을 수는 있어요. 그런데 A여고의 경우는 한 과목씩 결재하다 보니 그렇지 않다.]

네티즌들은 학생 성적이 크게 오르면 축하해주는 게 아니라 의심부터 해야 하는 세태가 씁쓸하다, 내신성적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부모가 근무하는 학교에 자녀가 재학하는 건 분명 재검토해봐야 할 문제다, 아직 의혹일 뿐인 만큼 학생들이 받을 상처도 생각해 감사 결과를 차분히 기다려야 한다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어제 오전 감사관실 직원 등 10명으로 구성된 감사팀이 학교를 찾아 감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팀은 문제유출 의혹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내신시험 관리와 성적처리가 적정히 이뤄졌는지 살필 계획인데요.

더는 뒷말이 안 나오는 철저한 조사가 돼야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