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특검, 김경수 영장 신중 검토...내일 송인배 靑 비서관 소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1 16:01
앵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이르면 내일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특검이 드루킹 김동원 씨와 관련된 청와대 비서관들을 소환 조사하는군요?

기자

특검은 앞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인사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비공개 조사할 예정이어서 정확한 시간을 알기 어렵지만, 이르면 내일 송인배 정무 비서관이 소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송 비서관은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해주고,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간담회 사례비 명목으로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또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백 비서관은 드루킹 김 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필명 '아보카'로 알려진 도 모 변호사를 직접 면담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두 비서관을 상대로 드루킹 김 씨가 청와대와 여권 인사에 실제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앵커

특검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두 차례 조사했는데, '드루킹'과의 대질조사에서 변화가 있었나요?

기자

특검은 오늘도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 김 씨의 대질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 지사 측 변호인은 지난 8일부터 3시간 넘게 이어진 대질조사에서 '드루킹' 김동원 씨가 일부 답변을 바꾸거나 진술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드루킹 김 씨는 그동안 2016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김 지사가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확인한 뒤 회식비로 백만 원을 줬다고 주장해왔는데요.

대질조사에서는 그 돈을 받았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사실상 부인하는 취지로 답변을 거부했다고 합니다.

인사청탁에 관한 쟁점에서도 진술이 오락가락했다고 하는데요.

특검이 발견한 문서에는 지난해 6월 '드루킹' 김 씨가 김 지사에게 직접 오사카 총영사직을 추천했다고 적혀 있는데, 이번 대질조사에서는 김 지사의 보좌관이던 한 모 씨릍 통해 전달했다며, 시기도 다르다고 주장했다는 겁니다.

정작 김 지사는 김 씨를 통해 직접 인사 추천을 받았다면서, 다만 대가성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진술에만 의존하지는 않는다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물증을 토대로 김 지사에 대한 신병처리를 고민한다는 입장입니다.

특검의 공식 활동기한이 이제 2주밖에 남지 않은 만큼, 필요할 경우 다음 주쯤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 뒤 내부 논의를 거쳐 수사 기한 연장을 신청할지도 판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