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북노동자 축구대회 오늘 개최...북 대표단 방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1 00:38
앵커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가 오늘 서울에서 열립니다.

판문점 선언 이후 첫 민간 교류 행사로 북측 노동단체가 방남한 건 11년 만입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반도기를 손에 든 북측 대표단이 도라산 남북 출입사무소로 들어옵니다.

북한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 소속 대표단과 선수단 60여 명입니다.

민주노총, 한국노총과 함께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를 치르기 위해 2박 3일 일정으로 내려왔습니다.

북측 노동단체의 방남은 11년 만입니다.

[조선직업총동맹 북측 대표단 : 남측 분들 만난다니까 기쁩니다. 남측 노동자 만난다니까.]

남북 노동자축구대회는 1999년 평양에서 처음 열린 뒤, 가장 최근에는 지난 2015년 평양에서 개최됐고 3년 만에 서울에서 대회가 성사됐습니다 .

북측 대표단은 판문점 선언 이후 첫 민간 교류 행사에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주영길 / 조선직업총동맹 위원장 : 우리 조선직업총동맹 대표단의 이번 길은 북과 남의 각계각층 사이의 왕래와 접촉의 길을 넓히고 통일의 대로를 더욱 든든히 다지는 계기로 될 것입니다.]

북측 관계자들은 기자회견 뒤 양대 노총을 방문했고 같은 시간, 선수단은 월드컵경기장에서 몸을 풀며 대회를 준비했습니다.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 열릴 축구대회에는 노동계와 시민 등 3만여 명이 남북 화합의 응원을 펼치게 됩니다.

경기를 치른 뒤 북측 참가단은 일요일 오후 돌아갑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다양한 분야의 남북 교류가 활성화될지 주목됩니다.

YTN 정유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