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누나, "가정 파탄 났다" 호소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누나, "가정 파탄 났다" 호소
Posted : 2018-08-10 16:25

지난 5월 순천에서 집단 폭행을 당한 피해자의 누나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가해자들을 엄벌해달라고 도움을 호소했다.

8일 자신을 순천 집단 폭행 피해자의 누나라고 밝힌 A 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번 사건으로 9개월 아이와 아내가 있는 동생의 가정이 파탄 났다"고 밝혔다.

A 씨는 "묻지마 집단 폭행을 당한 동생은 눈, 코, 입 성한 데가 없었다"며 "비골분쇄골절 3주, 치아 4주, 망막부종 4주, 정신과 4주 등의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생이 입원한 동안 올케는 임신 초기의 몸으로 9개월 된 아이를 데리고 종일 병간호를 했다"며 "결국 아이까지 병을 얻어 입원했고, 올케도 스트레스로 인한 복통으로 대학병원에 입원하고야 말았다"고 토로했다.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누나, "가정 파탄 났다" 호소

하지만 가해자 중 한 명은 사건 발생 다음 날 SNS에 셀카를 올리는 등 죄책감 없는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A 씨는 가해자 측의 요구로 재판이 두 번이나 연기됐다고 주장하면서 "아직 피해 복구도 전혀 하지 않고 본인들의 죄만 삭감하려는 태도가 너무 화가난다"고 말했다.

이에 A 씨는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가해자를 위한 재판이 아닌 피해자를 위한 재판이 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며 "솜방망이 처벌이 내려진다면 더한 폭력 사건이 발생할 것이다. 정의는 반드시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5월 28일 새벽, 29살 동갑내기 남성 두 명이 차를 타고 가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피해자가 진로 방해를 했다는 이유로 폭행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사흘 만에 두 남성을 체포해 구속했다. 수사 과정에서 가해자들이 음주운전을 하고 있던 사실도 드러났다.

10일 오후 4시 현재 A 씨가 올린 국민청원에는 1만 7931명이 동의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YT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