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18시간 조사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 들어갈 때도 나올 때도 '자신만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7 11:50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가 오늘(7일) 새벽 18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당당하게 조사를 받았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새벽, 김경수 경남지사 표정은 어땠나요?

기자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경수 경남지사는 다소 지친 기색이었지만, 여전히 여유로운 표정이었습니다.

특검 조사를 받기 전 '당당하게 조사 받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는데, 조사가 끝난 뒤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무엇보다 '특검이 유력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는데요.

김 지사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경수 / 경남지사 : 소상히 해명했습니다. 수사에 당당히 임했습니다. (특검이) 유력한 증거나 이런 걸 저희는 확인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김 지사가 특검 사무실 앞에 몰린 지지자들을 의식해 한층 더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차기 대선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는데요.

정치 경력에 위기가 될 수 있는 상황에서 어제 조사에서도 결백함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실제 어제 조사는 어떻게 진행됐나요?

기자

김 지사에 대한 조사는 18시간에 걸쳐 강도 높게 진행됐습니다.

특검 사무실에 마련된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새벽 4시까지 이어진 겁니다.

방봉혁 수사팀장이 키를 잡았고, 김 지사의 동의를 얻어 조사 과정이 녹화됐습니다.

앞서 특검팀은 드루킹 일당의 진술과 USB 자료를 토대로 백여 장에 이르는 질문지를 준비했는데요.

김 지사는 앞서 밝혀온 대로 댓글조작과 인사청탁, 공직선거법 위반 등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016년 파주 느룹나무 출판사에서 '드루킹' 김동원 씨 일당을 만난 적은 있지만, 댓글조작 프로그램은 본 적이 없다는 겁니다.

또 누구나 추천할 수 있다는 청와대 방침에 따라 오사카 총영사직 추천을 받은 건 맞지만, 대가나 청탁은 없었고, 6·13 지방선거에 대한 협조요청을 구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맞섰습니다.

앵커

앞서 특검팀도 관련 증거가 있다며 자신감을 보이지 않았었나요?

기자

특검팀은 김 지사 소환 전까지 '드루킹' 김동원 씨를 8차례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와 다른 관계자들의 진술이 일부 일치하기는 하지만, 재판 과정에서 뒤바뀔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만큼 객관적 증거가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지난달에는 김 지사의 관사와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지만, 이 과정에서 어떤 자료를 확보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최근 특검은 수사 진행 상황 공개에 극도로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요.

김 지사를 조사한 어제는 언론 브리핑을 취소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오후 2시에 브리핑이 예정돼있기는 하지만, 또다시 돌연 취소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앵커

일단 큰 산은 넘긴 셈인데, 특검팀은 앞으로 어떻게 수사를 이끌어갈 방침인가요?

기자

일단 특검팀은 오늘(7일) 중에 '드루킹' 김동원 씨 등 구속된 관련자들을 부를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사에 대한 조사 기록을 분석하며 수사에 보완할 점이 있는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더불어 김 지사를 추가 소환할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조사 이후 김 지사와 '드루킹' 일당의 엇갈리는 진술을 확인한 뒤 보완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드루킹' 일당과 김 지사의 입장이 전혀 다르게 맞서는 만큼, 대질신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구속영장 청구 등 김 지사의 신병처리에 대해서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검의 1차 활동기한은 오는 25일로 종료되는데요.

20일도 채 안 남은 만큼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신병처리에 대한 논의를 마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신지원 [jiwon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