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격투기 선수가 소아암 병동에 가는 특별한 이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7 06:42
난치병을 이겨낸 종합격투기 선수가 소아암 병동을 찾아 '재능 기부'에 나서고 있습니다.

링에서 내려오면 넉넉한 '털보 아저씨'로 변신하는 이 선수의 사연-

종합격투기 선수 김형수 씨-

지난 5월, '아낌없이 주는 나무'란 뜻의 비영리재단 '아주나무'를 설립했습니다.

답답한 병실에만 있어야 하는 어린 환자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어 시작한 일인데요.

김 씨가 어린 환자들에게 관심을 갖는 건 자신에게도 역시 아팠던 기억이 있기 때문입니다.

레슬링 유망주 시절이던 18살 때, 재생불량성 빈혈 진단을 받았던 김형수 씨,

올림픽 메달을 꿈꾸던 소년에겐 청천벽력 같은 시간이었지만, 다행히 골수이식 기증자가 나타나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김 씨는 완치 이후 봉사에 나서 일주일에 한 번씩 소아암 병동에서 아이들에게 체육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같은 고통을 이겨낸 레슬링 선수와의 만남이, 아픈 아이들에게 큰 희망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