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돈스코이호' 발견?...이 배가 주목받는 진짜 이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8 15:21
울릉도 저동리 앞바다에서 유인 잠수정을 탄 조종사가 바다 속으로 들어갑니다.

수심 430m 지점에 다다르자 물이끼가 가득한 녹슨 배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영상을 공개한 업체는 이 배가 러시안 군함인 '돈스코이호'라고 밝혔는데요.

'돈스코이호'는 1905년 러일전쟁 당시 '쓰시마 해전'에 참전했는데, 전투에서 진 러시아가 일본군 손에 함선이 넘어갈 것을 염려해 스스로 침몰시킨 배로 알려졌습니다.

'돈스코이호'가 맞다면, 무려 113년 만에 발견된 겁니다.

이 배가 주목받는 이유는 침몰 당시, 우리 돈으로 시가 150조 원에 달하는 금화와 금괴가 실려 있다는 소문 때문인데요.

아직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돈스코이호'가 맞다 해도 인양까지 많은 과정이 남았습니다.

먼저 정부로부터 발굴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매장 추정가의 10%인 15조 원을 보증금으로 내야 합니다.

인양 비용만 수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고, 인양이 된다 해도 러시아와의 소유권 분쟁도 해결해야 합니다.

실제 다량의 금화가 발견될 경우 러시아가 소유권을 주장할 가능성이 큰데요, 이 경우 당사국 간 협의를 통해 소유권이 결정되지만, 협의가 무산될 경우 국제 재판소로 넘어갑니다.

'돈스코이호'가 '보물선'이란 소문이 퍼지면서 발굴업체 관련 주식이 급등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요.

전문가들은 아직 보물선이 맞는지조차 확인되지 않았다며 투자자들의 신중한 접근을 조언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