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조폭들의 '호화 생활', 돈 어디서 났나 봤더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8 09:28
오피스텔에 들이닥친 경찰이 남성을 추궁합니다.

체크카드를 이용해 신종 금융사기를 벌이다 적발된 33살 최 모 씨입니다.

최 씨는 체크카드를 이용해 해외 가상화폐 사이트에서 포인트 결제와 취소를 수십 번씩 반복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는 이런 결제 기록을 정리해 한꺼번에 국내 은행에 보내줬는데, 은행에선 이 내용만 보고 결제 취소 금액을 먼저 되돌려줬습니다.

실제로 나가지도 않은 돈이 들어오자, 최 씨는 은행이 결제 대금을 요구하기 전에 서둘러 돈을 찾아 빼돌렸습니다.

소비자들의 편의를 위해 만든 제도의 허점을 노린 겁니다.

조직 폭력배 출신인 최 씨는 일당까지 끌어모아 이런 금융사기를 벌였고 지난해부터 6개월간 모두 34억 원을 빼돌렸습니다.

이 돈으로 고급 외제 차를 사고 호화 생활을 이어오다 마약에까지 손을 뻗었습니다.

경찰은 사기 등의 혐의로 최 씨를 포함해 세 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31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또 비슷한 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에 시스템 개선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 김태민
영상편집 : 연진영
화면제공 : 서울지방경찰청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