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9명 탄 어린이집 차량에서 8명 내렸지만...아무도 몰랐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8 07:19
경기도 동두천시 한 어린이집 옆에 세워진 통학 차량입니다.

어제(17일) 오후 4시 50분쯤, 이 차량의 가장 뒷좌석에서 4살 김 모 양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린이집 인근 주민 : 선생님들 얼굴이 울어서 엉망이고, 아기 엄마가 철퍼덕 주저앉아서 대성통곡하고…. 이루 말할 수가 없죠.]

오전 9시 40분쯤 원생 9명을 태운 뒤 어린이집에 도착한 차량에서 8명만 내렸는데도 아무도 몰랐던 겁니다.

보육교사 34살 이 모 씨가 김 양이 어린이집에 오지 않았다며 가족에게 연락한 건 오후 4시.

어린이집으로 갔다는 부모의 답변에 서둘러 차량을 찾았지만, 김 양은 이미 숨을 거둔 뒤였습니다.

[경기 동두천소방서 관계자 : 사후강직 관찰돼서 더 이상 병원 이송은 안 하고, 경찰들한테 현장을 넘기고 왔습니다.]

김 양은 폭염 속에 이 차량 안에서 7시간 넘게 방치됐습니다.

발견 당시 출입문과 창문은 모두 굳게 잠겨 있었습니다.

유족들은 아침부터 아이가 보이지 않았는데도 가족에게 뒤늦게 알렸다는 걸 이해할 수 없다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김 양 유족 : 인솔자가 그 애들을 다 챙겼어야 하잖아. 점심밥도 먹었을 거 아니야. 그러면 어린아이가 안 보이면 찾아야 당연한 거 아니에요?]

차량 안에 블랙박스가 있었지만 사고 당시 장면은 녹화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김 양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운전기사와 통학 인솔교사, 보육교사와 원장 등 4명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취재기자ㅣ최기성
촬영기자ㅣ이동규
자막뉴스 제작ㅣ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