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흑타리·잎새...몸에 좋은 버섯도 국내산이 최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2 17:38
앵커

몸에 좋고 맛도 좋은 버섯의 소비가 늘고 있는 가운데 품질 좋은 국산 버섯 신품종도 속속 개발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이들 버섯을 지역별로 특화해 생산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국산 품종으로 식감이 좋고 줄기가 단단한 흑타리 버섯.

신선도 유지 기간이 한 달 정도로 길어 수출에 유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이 농가는 특히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이 흑타리 버섯을 미국과 캐나다로 수출해 짭짤한 소득을 올리고 있습니다.

[김의식 / 경기도 광주시 : 로열티가 안 나가는 이득도 되고 있고 품질도 갓이 검고 대가 하얘서 해외에서도 기존 전 품종보다 훨씬 더 반응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국산 품종 버섯은 모두 130여 개.

이들 버섯이 농가에 보급되면서 국산 품종 보급률이 지난 2007년 25%에서 10년 만에 54%로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외국에 지급하던 기술료는 2011년 68억 원에서 지난해 23억 원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국산 품종 보급을 더 늘리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마련한 방안은 국산 버섯의 지역별 특화 생산.

경기도에서 흑타리 버섯과 잎새버섯을 생산하고 충북에서 갈색팽이 버섯, 충남 동충하초, 경북 갈색양송이 버섯 등 우수한 국산 품종 버섯을 지역별로 특화해 집중생산한다는 겁니다.

[오민지 /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농업연구사 : 지속적으로 다양한 품종을 육성하고 보급해서 느타리 팽이 양송이 등과 같은 내수용 품종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선호할 수 있는 맞춤형 품종을 육성해서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지역 대표버섯 생산을 통해 국산 버섯 보급률을 2020년까지 70% 이상으로 끌어 올리고 수출도 늘릴 계획입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