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기름 도둑' 때문에 대형 폭발사고 날 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9 11:03
충남 천안의 주유소에 들이닥친 경찰이 구석에 설치된 기름 운반용 고무관을 찾아냅니다.

[경찰 관계자 : 이거란 얘기죠? 이거, 이거. 예? 사장님.]

굳게 잠긴 방문을 따고 들어갔더니 휘발유와 경유를 구별해 저장탱크로 빼돌릴 수 있도록 설치한 장비까지 발견됩니다.

[대한송유관공사 관계자 : 유종(기름 종류)이 뭔지를, 기름을 빼서 유종을 분류하는 거고, 이것은 각 탱크로 분배하는 거, 각 세(개) 탱크로 들어가네요. 기름이요.]

고무관은 경부고속도로 지하를 관통해 주유소에서 90m 떨어져 있는 대한송유관공사 소유의 송유관까지 연결됐습니다.

전남 여수에서 경기도 성남까지 기름을 운반하는 멀쩡한 송유관에 구멍을 뚫은 겁니다.

53살 강 모 씨를 비롯해 9명은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기름 46만여 리터를 몰래 빼돌린 뒤 시세보다 100원 정도 싸게 팔아 5억3천만 원을 챙긴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송유관에 구멍을 뚫을 때는 용접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자칫하면 대형 폭발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경찰은 송유관 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강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취재기자 : 최기성
영상편집 : 임재민
화면제공 : 서울지방청 광역수사대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