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천에서 4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경찰 추적
인천에서 4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경찰 추적
Posted : 2018-06-14 18:15
인천에서 40대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습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어제 새벽 4시쯤 인천 부평동의 여관에서 42살 A 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해 경보가 울렸다는 보호관찰소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새벽 2시쯤 여관에 혼자 들어가, 1시간 뒤 전자발찌를 끊고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씨는 10년 전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선고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어겨 기간이 연장된 적이 있다며 인근 CCTV를 통해 쫓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