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모유 수유도 끊었다"...라돈 침대 피해자들 분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19:21
앵커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이번 라돈 침대 사태는 가습기 살균제 사태와 마찬가지로 인재라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피해를 본 침대 사용자들은 분통을 터뜨리며 범정부적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가 열린 자리.

라돈 침대를 사용해온 아기 엄마는 이번 사태로 모유 수유까지 끊어야 했다며 오열했습니다.

[배 모 씨 / 라돈 침대 피해자 : 대학 병원 간호사였는데 방사능이라든지 이런 것들에 약간 노이로제가 있기 때문에… 아기 생각해서 병원을 그만둔 건데… 정말 어이가 없고 황당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될지 모르겠고….]

딸을 결혼시키면서 라돈 침대를 사준 어머니도 딸은 갑상선 기능 항진증에 시달리고 손녀의 건강도 위협받았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 모 씨 / 라돈 침대 피해자 : (손녀가 5살이 될 때까지 목이) 붓거나 코가 막히거나 콧물을 질질 흘리거나 그래서 약이 항생제라도 금방 안 나아요.]

특조위 위원들도 가습기 살균제 사태와 마찬가지로 이번 사태는 예방할 수 있는 인재였다며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안종주 / 특조위 위원 : 돌침대에서 지금 문제가 되는 모나자이트, 그 광물을 사용해서 거기서 방사선이 나온다는 걸 정부가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 경고를 (지난 10년 동안) 정부가 무시했고….]

전문가들은 라돈에 의해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은 장기적으로 폐암이 가장 유력하다며 다른 질환에 대해서도 추적 연구해야 한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문제의 침대에서 반감기가 1분도 채 안 되는 방사성 물질인 토른이 많이 나왔다며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매트리스에 비닐을 씌우거나 환기를 자주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그동안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토른에 대한 안전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