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총장, 의혹 반박...진화 나선 법무부 장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6 22:15
앵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대한 외압 의혹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논란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총장에게 강원랜드 비리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처리를 당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취재진의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수사 외압을 부인하는 문무일 검찰총장.

[문무일 / 검찰총장 : (약속과 달리 수사에 개입했다는 수사단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합니다.]

안미현 검사와 강원랜드 비리 수사단의 잇따른 문제 제기로 불거진 외압 문제를 직접 반박한 겁니다.

수사 지휘는 총장의 직무라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강조하면서 거취 표명 논란을 불식시켰습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수사 외압 논란이 커지지 않도록 진화에 나섰습니다.

[박상기 / 법무부 장관 : 제가 검찰총장에게 국민의 의혹이 없도록 신속하고 엄정하게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검찰조직이 흔들리는 것처럼 비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총장과 충돌 양상을 빚은 강원랜드 비리 수사단은 침묵을 지켜 대조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양부남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장은 취재진을 피해 출근했고, 출입기자단의 간담회 요청도 거절했습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