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대학 축제 때 '술·주점' 없어진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06 06:42
교육부가 국세청의 요청에 따라 각 대학에 보낸 공문입니다.

주류 판매업 면허 없이 술을 파는 건 법에 어긋난다면서 축제 기간에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 (음성 변조) : 저희가 단속하거나 그런 의도로 한 건 아니고요. 국세청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일단 그런 부분이 있으니까 사전에 계도 차원에서, 예방 차원에서….]

관련 면허 없이도 관행처럼 축제 기간 교내 주점을 열어온 대학가는 비상.

올해도 봄 축제를 앞두고 주점 운영 계획을 세웠던 각 대학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일부 대학 총학생회는 '술 없는 축제'를 결정하고 공식 SNS에 공지했습니다.

[대학 총학생회 관계자 (음성 변조) : 저희 총학생회 입장에서도 그 공문을 학교 홈페이지에 올리고 저희도 이 상태로는 계속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돼서 이번에는 주점 같은 거 못하게 될 거 같거든요.]

학생들의 입장은 엇갈립니다.

과도한 음주로 인한 폐해를 막을 수 있겠다며 환영하는 의견도 있지만 축제 기간, 선후배와 술자리를 즐기는 캠퍼스 낭만이 사라진다며 아쉬워하기도 합니다.


취재기자ㅣ김지영
영상편집ㅣ김종태
자막뉴스 제작ㅣ류청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