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글 내려라" 대한항공, 직원 SNS 사찰 부서도 존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7 13:57
■ 방송: YTN 뉴스N이슈
■ 진행: 정찬배 앵커, 장민정 앵커
■ 출연: 최영일 시사평론가, 김태현 변호사

◆앵커> 익명 직원에 따르면 대한항공 내부에 커뮤니케이션실이라는 부서가 있는데 여기서 직원들의 SNS도 사찰했다고 합니다. 그 인터뷰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대한항공 익명 직원 : 통합 커뮤니케이션실이라는 부서가 따로 있습니다. 그래서 이 부서에서 일일이 직원의 SNS를 사찰을 해서 그게 자신들의 뜻과 맞지 않다면 그 직원에게 전화를 하여 글을 내리라고 하든지 예전에 한 번은 회장 욕을 써서 그 직원을 정직을 시킨다는 등 이런 일들이 흔한 일인 것 같습니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진행자 (이하 진행자) : 직원의 SNS를 사찰한다고요?]

[대한항공 익명 직원 : 네.]

[진행자 : SNS라고 하면 카톡이니 페이스북이니 이런 거요? 아니면 특별한 다른 게 있습니까?]

[대한항공 익명 직원 : 인스타그램이라든지 페이스북이라든지. 그런 것들을 보고 있습니다.]

[진행자 : 그러니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이렇게 블로그. 이런 식으로 개인이 사적으로 운영하는 이런 SNS들.]

[대한항공 익명 직원 : 네.]

[진행자 : 그걸 다 사찰을 하는 부서가 있어요?]

[대한항공 익명 직원 : 부서가 통합 커뮤니케이션실이라는 부서가 있습니다.]

◆앵커> 구체적으로 어디서 하고 있어요라는 얘기까지 나온다면 이건 갑질 문제를 떠나서 사찰 얘기까지 나오면 이건 심각해지는 것 아니에요?

◇인터뷰> 다른 문제죠. 물론 한 명의 익명의 직원의 얘기기 때문에 조사는 해 봐야 됩니다마는 팩트는 확인을 해 봐야 되는 건데 일단 가정이에요. 저 전직 직원의 얘기가 다 맞다고 가정을 하고 말씀드리면 심각한 문제인 거죠.

우리가 또 사찰이라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안 좋은 축들이 있지 않습니까? 예전에 군사정부에서 사찰, 그리고 사실 지난번 박근혜, 이명박 전 보수정권에서도 가장 비난받았던 것 중의 하나가 사찰의 문제 아니겠습니까?

개인적인 공간을 회사, 또는 정부 또는 국가기관, 이런 곳에서 감시한다라는 건 사실은 범법, 불법, 합법의 여부를 떠나서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들인 거죠. 그러니까 저 부분이 만약에 사실로 밝혀진다고 하게 되면 대한항공 입장에서는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 같은데 문제는 글쎄요, 만약에 했다라고 하면 왜 그러면 저렇게까지 했을까라는 거죠. 제가 두둔하는 문제가 아니라 오죽 오너에 문제가 있었으면.

◆앵커> 감추고 싶었던 게 있었을 것이다.

◇인터뷰> 대부분 얘기를 보면 오너에 대한 그런 것을 얘기하면 전화한다는 것 아니겠어요? 그러니까 대한항공 차원에서도 오너의 얘기들이 밖으로 새나가는 게 부담스러웠던 거겠죠. 오너들이 워낙 지금 여러 가지 물의들을 일으키니까. 만약에 대한항공의 저게 다 문제라면 모든 문제의 근원은 오너 일가에 있다고 봅니다, 저는 직원들보다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