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창진 사무장, 스트레스로 생긴 종양 수술 경과 올려
박창진 사무장, 스트레스로 생긴 종양 수술 경과 올려
Posted : 2018-04-17 13:50

16일,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술 후 회복 중인 자신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3월 28일, 땅콩 회항 사건의 가해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업무에 복귀한다는 소식을 듣고 뒤통수에 생긴 커다란 종양 사진을 올린 이후 처음 올리는 근황이다.

당시 박 사무장은 종양 사진을 공개하면서 "스트레스 생긴 머리 양성 종양이 너무 커져서 수술한다"고 전했다. 박 사무장은 "아픈 척, 꾀병 부린다는 사내 직원들이 비난"했다는 내용을 함께 적기도 했다.

박창진 사무장, 스트레스로 생긴 종양 수술 경과 올려

박 사무장은 이번에 공개한 수술 사진과 더불어 대한항공 동료들에게 "깨어납시다. 동료 여러분"이라고 적은 글을 함께 올렸다.

박 사무장은, "이것이 당신들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야만이 만든 상처입니다. 비록 직접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한 당신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생각됩니다. 더 이상 방관하지 마십시오. 계속 된 방관은 제2, 제3의 동일한 피해자를 만들 뿐입니다."라고 적었다.

실제로 대한항공 익명 게시판 등에는 박창진 사무장을 탓하는 글과 함께 박 사무장과 함께 일하지 않겠다는 내용 등이 올라오곤 한다.

갑질 피해자인 박 사무장이 오히려 조직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생각에서다.

박 사무장도 대한항공 동료들의 이런 태도를 잘 알고 있지만, 그 안에서도 용기 내서 자신을 지지하는 동료들과는 사진을 찍기도 하고,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박 사무장은 땅콩 회항 사건 이후 산업재해를 인정받아 1년 반 동안 휴직하고 복귀했지만,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되었고 인사와 업무상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해왔다.

박 사무장은 현재 이와 관련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사진 = 박창진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