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과 36범 24세 청년, 교회서 금품 털다 덜미...
전과 36범 24세 청년, 교회서 금품 털다 덜미...
Posted : 2018-04-16 14:30

전과 36범의 20대 남성이 친구와 함께 교회 사무실에서 금품을 털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문이 열린 교회에 침입해 금품을 털다 붙잡힌 최모(24) 씨를 구속하고 공범인 김모(24) 씨는 불구속 입건했다.

최 씨와 김 씨는 지난해 12월 4일부터 4월 12일까지 양산, 부산, 대구, 김해 등지의 교회에서 총 16회에 걸쳐 금품 1,380만 원 상당을 훔쳐 달아났다. 이들은 교회 출입문이 항상 열려있다는 점을 악용해 절도를 저질렀다.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인상착의를 파악하고 탐문 수사로 이들을 붙잡았다.

특히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된 최 씨의 경우, 소년범 등으로 전과가 36범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붙잡힌 김 씨는 초범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훔친 시계, 노트북 등을 팔아 생활비와 유흥비 등으로 탕진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