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위한 고등학생들의 선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1 06:50
충남 공주고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뭉쳤습니다.

시내버스에 광고를 부착했다고 합니다.

최근 충남 공주시 도심을 오가는 100번 시내버스에 특별한 광고가 붙었습니다.

'잊으면 지는 거니께'란 문구와 평화의 소녀상, 학생 4명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이 광고 부착을 추진한 건 공주고 학생들.

지난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뜻깊은 일을 해보자며 머리를 모았고 시내버스 광고를 생각했습니다.

광고 비용이 문제였는데요.

학생들은 우선 집에서 안 쓰는 물건을 모아 벼룩시장을 열었고 그 수익금으로 배지를 구입 해 판매했습니다.

하지만 광고비로는 턱없이 모자랐는데요.

사정을 들은 업체의 도움으로 계획한 대로 광고를 붙일 수 있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행동하는 학생들의 마음이 참 예쁘게 느껴지네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