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74만 원 든 지갑' 줍자마자 경찰서로 간 아이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26 05:58
길을 가다 현금 74만 원이 든 지갑을 줍는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지갑을 줍자마자 경찰서로 달려온 초등학생들의 사연이 훈훈함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초등학생 2명이 동작경찰서 상도지구대를 찾았습니다.

아이들이 무슨 일로 지구대를 찾았을까요?

수줍게 경찰관에게 무언가를 건네는 모습,

그것은 바로 현금 74만 원과 신분증이 들어있는 지갑이었습니다.

서울 영화초등학교에 다니는 유림·예은 자매, 길 가다 지갑을 주우면 주인을 찾아주거나 경찰서에 신고하라고 배웠다며 지구대를 찾은 것인데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며 사례금마저 만류하는 의젓함까지 보였습니다.

경찰은 아이들을 칭찬하고 싶어 사례금 대신 작은 상을 준비했는데요.

착한 심성을 가진 자매의 행동이 참 예쁘게 느껴집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