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퇴임 이후 차명 재산 찾으려다 꼬리 잡힌 MB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8 00:09
앵커

도곡동 땅과 다스를 둘러싼 이 전 대통령의 수사는 10년 전에도 두 차례나 이뤄졌지만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는 규명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검찰 수사에서는 다스와 도곡동 땅은 사실상 이명박 전 대통령 것이라고 결론 내렸는데 결정적인 스모킹 건은 무엇일까요?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스의 종잣돈인 도곡동 땅 소유주 문제가 불거진 건 지난 2007년입니다.

[이명박 / 당시 한나라당 대선 예비후보 (2007년 8월) : 여러분, 도곡동 땅이 어떻다고요? BBK가 어떻다고요? 새빨간 거짓말입니다.]

이후 도곡동 땅과 다스 실소유주를 규명하기 위한 최초의 검찰 수사는 2007년에 이뤄졌습니다.

이듬해에는 특검도 나섰지만 이 전 대통령과의 연관 관계를 규명하는데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릅니다.

도곡동 땅과 다스에 이 전 대통령이 어떤 방식으로든 개입된 게 점차 드러나고 있는 겁니다.

2008년 BBK 특검에는 윤석열 서울지검장과 이 전 대통령을 직접 신문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도 파견됐습니다.

이처럼 같은 수사진이 완전히 상반된 수사 결과를 내놓을 수 있는 건, 이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 차명 재산을 찾으려다 꼬리가 잡혔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2012년 논현동 자택 증축에 쓰인 67억 원이 도곡동 땅 매각대금에서 나온 사실을 포착했습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큰형인 이상은 씨에게 빌렸다고 진술했지만, 이상은 회장은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기에 이상은 씨가 보관하고 있던 나머지 도곡동 땅 매각대금 10억 원도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가지고 간 게 확인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도곡동 땅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을 방증하는 대목입니다.

여기에 청계재단 창고에서 찾아낸 물증과 등 돌린 최측근들의 진술까지 더해지면서 꽁꽁 숨져졌던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실체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