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윤옥 여사, 다스 법인카드 10년간 4억 사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7 13:14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다스의 법인카드를 10년간 4억 원가량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를 공개 소환이 아닌 방문 조사 등의 방식으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인석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김윤옥 여사가 1990년대 중반부터 2007년까지 다스의 법인카드로 4억 원이 넘는 돈을 결제한 내역을 확인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여사는 주로 백화점이나 해외 면세점 등에서 법인 카드를 사용했고, 이 전 대통령도 지난 14일 소환 조사에서 카드 사용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회사입니다.

이에 따라 김 여사가 다스의 법인카드를 오랫동안 사용한 정황이 포착된 것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점을 입증하는 정황 증거가 될 수 있고, 다스 업무와 무관한 김 여사에게는 횡령 혐의 등이 적용될 수도 있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2011년 10월 방미에 앞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0만 달러를 김 여사 보좌진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만큼, 사실 확인을 위해 김 여사의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은 이 돈을 대북공작금 용도로 받았고, 자세한 용처는 밝힐 수 없다는 취지로 10만 달러 수수 자체는 인정했습니다.

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회장이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한 22억 5천만 원 가운데 수억 원이 김 여사에게 전달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의 조사 필요성은 있으나 김 여사를 피의자로 입건해 검찰 청사로 공개 소환하는 방안은 배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가 받고 있는 의혹과 관련해 방문 조사 등의 방식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