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스는 누구 겁니까?...집중 추궁 이유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4 19:20
앵커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 가운데 검찰은 다스 실소유주가 누군지를 규명하는데 가장 먼저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검찰이 가장 무거운 뇌물죄보다 다스 실소유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스가 누구 것인지를 규명하는 건 사실상 이번 검찰 조사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다스와 도곡동 땅을 비롯한 차명 재산 의혹을 확인하는 데 공을 들여왔습니다.

다스 의혹을 왜 가장 먼저 조사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검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를 먼저 확정 짓는 게 효율적이기 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으로 규명되면 범행동기가 명확해진다는 겁니다.

하지만 검찰의 집중적인 추궁에도 이 전 대통령은 다스는 자신의 소유가 아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며 경영에 개입한 적도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이렇게 다스는 물론 도곡동 땅도 자신의 소유가 아니라고 극구 부인하는 이유는 대통령을 지낸 사람으로서 도덕적으로 치명상을 입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당장 법적으로도 다스와 관련된 혐의를 쉽게 벗을 수 없습니다.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60억 원에 달하는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과 300억 원대의 비자금까지 최종 책임을 져야 합니다.

만약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라는 게 확인되면 검찰로서는 이 전 대통령의 거짓말을 입증하고 결정적인 증거도 확보하는 일거양득의 성과를 얻게 됩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