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명박 전 대통령 "참담...국민께 죄송" 검찰 조사 시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4 11:00
앵커

검찰에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본격적인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100억 원대 뇌물 수수를 비롯해 20개가 넘는 범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세호 기자!

이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에 도착한 지 한 시간 40분 정도가 흘렀는데, 조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예정보다 조금 빠른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습니다.

이어 1분 안팎의 대국민 입장을 밝힌 뒤 곧바로 검찰청사 10층으로 올라갔습니다.

중앙지검에 별도로 마련된 귀빈용 승강기가 아닌 일반 승강기를 이용했습니다.

이어 한동훈 차장검사와 면담을 한 뒤 오전 9시 49분부터 조사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은 검찰 청사 1001호입니다.

검찰은 조사 시작부터 끝까지 영상으로 녹화해 기록으로 남기기로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도 이에 동의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대면 조사는 특수통으로 평가받는 신봉수 첨단 범죄 수사1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이 맡았습니다

조서는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 검사가 작성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강훈 피영현 변호사 등 4명이 번갈아 입회합니다.

검찰 진술조서에는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로 적지만 실제 조사에서 검사는 대통령 님이라고 호칭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서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을 끌었는데요.

내용 정리해볼까요?

기자

논현동 자택을 9시14분에 출발한 이 전 대통령은 8분 만에 검찰청사에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청사에 들어가기 전 이 전 대통령은 짤막한 대국민 입장발표를 했습니다 .

이 전 대통령은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어려운 민생경제와 엄중한 안보환경 속에 자신과 관련된 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지한 사람들과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거듭 사죄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을 향한 검찰의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한 현 정부의 정치보복이라고 밝힌 바 있었는데요.

오늘도 입장 발표에서 비슷한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표현을 자제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명박 / 전 대통령 :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이 전 대통령의 이번 대국민 입장 발표는 변호인단과의 조율해 작성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이 어떤 혐의를 받고 있습니까?

기자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20개를 넘습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공직선거법·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횡령·배임 혐의 등입니다.

지난해 말부터 본격 수사를 벌인 검찰은 다스의 진짜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고 결론 내렸고,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삼성의 60억 원대의 다스 소송비 대납도 이 전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지시해 받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측근인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을 구속 기소하면서 이미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못 박은 검찰은 혐의 입증에 자신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에 필요한 예우는 충분히 갖추되 철저하고 투명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혐의가 광범위한 만큼 새벽까지 장시간 조사받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조사 후 이 전 대통령을 일단 귀가시킨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