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준비는 끝났다"...검찰청사 긴장 고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3 21:59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둔 검찰청사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경호 준비와 시설 점검을 끝냈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당일 서울중앙지검에는 일반인 출입이 통제됩니다.

사전에 출입을 신청한 사람만 비표가 발부돼 사실상 전면 폐쇄에 가깝게 통제됩니다.

취재기자들도 사전에 비표를 신청한 뒤 발급받아야 출입할 수 있습니다.

소환 당일 출입 인원에 대한 개인 소지품 검사와 금속 탐지기를 이용한 몸수색도 이뤄집니다.

이 전 대통령이 출입할 중앙지검 현관 앞에는 경호실과 협의를 거쳐 폭 7m 포토라인이 설치되고 취재진 100여 명이 대기하게 됩니다.

이 전 대통령이 조사받는 검찰청사 내부도 시설 점검을 끝냈습니다.

특히 보안을 위해 조사실 근처에는 민원인이나 다른 피의자들의 접근이 금지됩니다.

청사 내부로는 일반 민원인 차량은 물론 검찰 직원들의 개인차량도 반입이 금지됩니다.

검찰은 예외적으로 이 전 대통령 소환 장면을 생중계하는 방송중계 차량만 출입을 허가했습니다.

또 청사 주변에는 드론 비행 금지령까지 내렸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소환됐던 지난해 3월 21일에도 삼엄한 보안을 유지했습니다.

검찰은 청사 주변에 각종 집회가 예상되는 만큼 돌발 사태 차단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