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내일 MB가 조사받을 장소는 '1년 전 그곳'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3 12:28
이명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을 태운 차량이 오전 9시 반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하면 현관에서 서울중앙지검 사무국장이 이 전 대통령을 맞습니다.

이어 포토라인에서 간단한 소감을 밝힌 뒤 곧바로 조사실이 있는 10층으로 바로 향하게 됩니다.

이어 검찰 간부와 특별조사실 옆 1002호에서 10분 정도 티 타임을 가질 것으로 보입니다.

본격적인 조사는 오전 10시 전후부터 시작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은 1001호입니다.

영상 녹화가 가능한 조사실로 이 전 대통령 측이 동의하면 진술 내용은 녹화됩니다.

조사실 중앙에는 큰 테이블이 있고 한쪽에 조사를 진행할 부장검사와 평검사, 다른 한쪽엔 이 전 대통령과 변호인이 앉게 됩니다.

녹화와 상관없이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한 검찰 수뇌부는 조사실 CCTV로 조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수사팀에 지시를 내리게 됩니다.

검찰 진술조서에는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로 적지만 실제 조사에서 검사는 대통령님이란 호칭을 사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이 조사받는 동안 서울중앙지검 외곽에는 경찰이 증강 배치되고 출입도 엄격히 통제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1년 전에 박 전 대통령을 조사했던 경험이 있어서 그나마 준비가 수월한 편이라고 전했습니다.

1년 만에 다시 전직 대통령을 소환을 앞둔 서울중앙지검 안팎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김종술
영상편집 : 윤원식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