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핵심 금고지기 2명 체포...수십억 비자금·장부파기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14 11:54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금고지기로 불리는 핵심 인물 2명을 체포했습니다.

수십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거나 자료를 파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이 전 대통령이 관련돼 있는지에 수사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임종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스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긴급 체포해 이틀째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련 장부를 파기하다가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병모 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보좌하면서 재산을 관리해온 금고지기로 불립니다.

검찰은 이병모 씨를 체포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리스트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차명재산 리스트에는 다스를 비롯한 경기도 가평의 별장과 부천의 공장 부지 등 10여 건의 지분 관계와 부동산 매매, 입출금 내용이 자세히 적혀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차명재산 리스트가 이 전 대통령의 의혹을 규명할 결정적 증거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막바지 보강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다스의 협력업체 금강의 이영배 대표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을 관리한 핵심 인물로 꼽힙니다.

이영배 씨는 하청업체와 거래대금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50억원이 넘는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검찰은 이 씨가 빼돌린 뭉칫돈의 사용처가 이 전 대통령 측과 관련이 있는 지,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임종열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