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무장 경호원에 호화생활' 가상화폐 사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01 02:15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입국장에 들어섭니다.

[마 모 씨 / 사기 피의자 :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습니까?) ....]

국내로 강제 송환된 46살 마 모 씨는 지난 2015년부터 이른바 '헷지 비트코인'이라는 가짜 가상화폐를 내세워 사기 행각을 벌였습니다.

1년간 전국에 세운 투자센터에서 무려 3만5천 명으로부터 천5백억 원을 가로챘습니다.

가상화폐 열풍 초기, 6개월 안에 원금 2배를 보장한다는 달콤한 말로 사람들을 속인 겁니다.

마 씨는 이미 지난 2003년 3천억 원대 다단계 사기를 벌인 뒤 위조 여권을 이용해 해외로 달아났지만, 현지에서 또다시 이 같은 사기극을 주도했습니다.

무장 경호원을 고용하고 호화생활을 누리던 마 씨의 도피행각은 하지만 한국과 필리핀의 공조 수사로 막을 내렸습니다.

[경찰 관계자(지난해 4월) : 000씨, 일단 협조하란 말이야. 내가 한국 경찰 책임자니까, 협조하란 말이야.]

[전재홍 / 경찰청 인터폴 계장 : 피의자가 무장 경호원을 대동하고 다녀서, 현지에는 호텔에 들어가면 무장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호텔로 유인해서 현지 경찰과 같이 검거하게 됐습니다.]

경찰은 마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국내에서 사기극을 돕다 달아난 다른 조직원들을 계속 추적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김태민
촬영기자: 이동규
화면제공: 경찰청
영상편집: 이상은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