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벌써 10년째'...쪽방촌 주민들의 기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8 06:23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의 배경인 인천 만석동 쪽방촌 주민들이 10년째 기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매년 정성을 모으고 있는데요.

화면으로 소개합니다.

인천의 마지막 판자촌 밀집지역인 만석동 주민들이, 성금 160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습니다.

지난 연말 쪽방촌 상담소와 무료급식소, 노숙인 쉼터에 모금함을 설치해 성금을 마련했는데요.

대부분 폐지 수거와 볼펜 조립 등 자활사업을 통해 번 돈으로 십시일반 성금을 모았습니다.

지난 2008년 87만 원을 시작으로 10년째 빠짐없이 성금을 전달해 왔고 지금까지 기부한 성금은 천 250여만 원에 달하는데요.

주민들은 많은 사람의 도움으로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며 보답하기 위해 정성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어려운 사람들에게 용기를 전하고 싶다는 주민들,

이미 우리 사회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