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최측근 수사 박차...정호영 전 특검 곧 회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4 11:52
앵커

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는지를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비롯해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을 잇따라 소환 조사해 의미 있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다스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부실 수사 논란에 휩싸인 정호영 전 특별검사는 오늘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총무비서관이 검찰 조사를 받았죠?

기자

김백준 전 총무비서관은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 끝에 오늘 새벽 2시쯤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기자들이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게 이 전 대통령의 지시였는지를 물었지만 아무런 말로 하지 않았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김백준 / 前 청와대 총무기획관 :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한테 돈 받았나요?)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했나요?) ….]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일하며 국정원 특수활동비 4억 원을 불법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조사에서 국정원 자금을 어떻게 받았는지,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앞서 검찰은 같은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과 함께

또 이들에게 돈을 건네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는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김희중 전 실장과 김진모 전 비서관은 국정원 자금을 일부 받았다고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사건의 구조가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챙긴 혐의와 매우 비슷하다는 점에서,

검찰의 수사가 결국, 이 전 대통령까지 포함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을 향하는 검찰 수사, 또 다른 줄기는 다스 의혹이 있는데요,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 원대 비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도 속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어제는 120억 원이 넘는 다스 회삿돈을 비밀리에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참고인 신분이었지만, 의혹을 받는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인물 중에서는 첫 소환 대상입니다.

이 씨는 지난 2003년부터 5년 동안 다스 경리팀 여직원 조 모 씨의 부탁을 받고,

친척과 지인의 계좌 43개에 돈을 나눠 보관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조 씨로부터 돈 관리를 부탁받은 경위와

제삼자, 특히 당시 경영진의 개입은 없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검찰은 다스 경영진이었던 김성우 전 사장과 권승호 전 전무를 최근 불러 다스 설립 경위를 물었고 조만간 경리팀 직원 조 씨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앵커

2008년 다스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별검사가 오후에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고요?

기자

정호영 전 특검은 오늘 오후 3시, 서울 서초구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고 예고했습니다.

정 전 특검은 앞서 시민단체의 고발에 따라 다스 수사팀의 수사 대상이 됐습니다.

참여연대 등 고발인 측은 정 전 특검팀이 수사 당시 다스에 120억 원 상당의 비자금이 있었던 걸 알고도 이를 검찰에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 전 특검 측은 120억 원대 횡령 사실은 확인했지만, 개인 횡령으로 드러나 따로 발표하지 않았을 뿐 수사 기록은 모두 검찰에 넘겼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당시 정 전 특검팀이 수사 과정에서 발견한 건설업체 임원의 횡령 혐의는 검찰에 정식으로 통보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