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 'MB 국정원 특활비' 김성호·원세훈 소환 조사
Posted : 2018-01-13 21:19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제(12일) 김성호 전 국정원장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김 전 원장과 원 전 원장을 상대로 국정원 특수활동비 5억여 원이 청와대로 흘러간 과정에 개입했는지 집중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두 사람은 특수활동비 상납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