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조종사 행세로 옛날 화폐 사기...3번째 '판박이' 범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04 12:57
앵커

국내 대형 항공사의 조종사 행세를 하며 옛날 외국 화폐로 사기를 친 남성이 서울 강남에 또다시 나타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2011년과 2015년에 이어 벌써 세 번째 범행인데, 피해자들은 이번에도 감쪽같이 속았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먼저 사건 개요부터 다시 짚어볼까요?

기자

사건이 일어난 건 지난달 22일, 크리스마스를 사흘 앞둔 저녁이었습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수입 명품 상점에 49살 남 모 씨가 나타납니다.

남 씨는 스튜어디스의 소개를 받고 왔다며, 자신을 대한항공 기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12만 원 상당의 신발 한 켤레를 골랐는데요, 이 값을 브라질 화폐로 치르겠다고 한 겁니다.

피해 상점 주인의 말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피해 상점 주인 : 브라질 화폐고, 지금 막 귀국해서 공항에서 오는 길이라 우리나라 돈이 없고 외화밖에 없는데 결제가 가능하냐.]

1,000 헤알, 우리 돈으로는 약 32만 원 정도라고 설명하면서 신발값을 뺀 거스름돈 20만 원도 챙겨 유유히 상점을 빠져나갔는데요.

알고 보니 이 돈은 1994년 브라질 화폐개혁 이후, 더 이상 사용되지 않는 '구권'이었습니다.

피해자를 안심시키려고 건넸던 연락처도 모두 가짜였는데요.

상점 주인은 그때야 뒤늦게 사기란 걸 알아차렸습니다.

앵커

보기에 따라서는 조금 어설플 수도 있는 사기인데, 피해자가 속은 이유는 뭘까요?

기자

범인은 상점 주인을 안심시키기 위해 여러 장치를 이용했습니다.

우선 겉옷 안에 항공사 셔츠와 넥타이를 입고 피해자에게는 미리 만들어둔 가짜 위조 신분증을 보여줬습니다.

또 수입 매장 특성상, 외국에 나갈 일이 많은 상점 주인에게 여러 비행기 관련 지식을 줄줄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브라질 화폐는 지난 1994년 화폐 개혁 이후에는 제일 단위가 큰 경우가 100헤알로 바뀌었는데요.

일반 시민들은 이런 사정에 어둡고 외국 지폐가 생소하다 보니, 남 씨의 말에 속아 넘어갔습니다.

여기에다 부인 몰래 신발을 사는 거라면서 카드결제가 곤란하다고 둘러대, 의심을 피했습니다.

앵커

생각할수록 황당한 수법인데 이번 범행이 처음이 아니라고요?

기자

남 씨는 이미 지난 2011년과 2015년, 똑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르다 두 번 모두 덜미를 붙잡혔습니다.

지난 2015년에는 수도권 일대를 돌며 상인 30명을 상대로 약 8천만 원을 가로챘습니다.

이번 범행과 마찬가지로 조종사를 사칭하면서 옛날 외국 화폐로 물건값을 결제하고 거스름돈을 챙겨 달아났습니다.

주로 손님 한 명이 아쉬운 소규모 상점들을 노렸는데, 검거 당시 남 씨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남 모 씨 / (지난 2015년) : 교도소에서 알게 됐습니다. 같은 수법을 쓰던 사람이 들어왔었습니다.]

3년 전,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도 남 씨의 이번 범행 소식을 듣고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이한 범행 수법 때문에 기억이 남았다며, 당시 남 씨가 일정한 주거지 없이 도망 다녀 검거에 애를 먹었던 사실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사기범이 범행에 쓴 외국 화폐는 어디에서 난 겁니까?

기자

지난 검거 당시, 남 씨는 범행에 쓴 옛 외국 화폐를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구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화폐 수집 사이트에 들어가 봤더니, 지금도 옛 외국 화폐를 많아야 만 원 안팎의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모두 실제로 사용됐던 지폐들이기 때문에 위조방지 무늬 등이 남아있어 의심을 피하기 좋았던 겁니다.

여기에다 옛 지폐를 이용한 범죄는 단순 '사기 혐의'가 적용돼 '화폐 위조'보다 훨씬 형량이 가볍습니다.

이 점 또한 옛날 화폐가 범행 도구로 활용되기 쉬운 특징이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사기 예방을 위해서는 실제 사용이 가능한 지폐인지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태민 [tm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