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숨진 신생아 3명 항생제 내성 의심균 확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19 11:38
앵커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 3명의 혈액검사결과 항생제 내성이 의심되는 시트로박터 균이 검출됐습니다.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검 결과 육안으로 관찰한 소견으로는 사망 원인을 특정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놔 신생아들의 사망 원인 분석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임상호 기자!

먼저 숨진 신생아들의 혈액검사 결과부터 알아보죠. 항생제 내성 의심 세균이 발견됐다면서요?

기자

숨진 신생아 3명에게서 채취한 혈액배양검사에서 시트로박터 균이 검출됐습니다.

신생아의 상태가 급속히 나빠졌을 때 이대목동병원에서 혈액을 채취한 건데요.

그런데 이 세균은 정상적인 성인의 장내에 있는 세균입니다.

드물게는 면역저하자에게 호흡기와 비뇨기, 혈액 등에 감염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람음성균에 속하는 이 균은 특히 항생제 내성이 잘 발생해 병원의 항생제 남용이 신생아 사망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숨진 신생아에게서 같은 종류의 균이 발견됨에 따라 유전자 분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유전자 염기서열이 같은 것으로 확인되면 감염 경로가 같은 것으로 볼 수 있는데, 분석 결과는 오늘 오후쯤 나올 예정입니다.

앵커

퇴원하거나 병원을 옮긴 12명에 대한 검사도 있었는데 어떤 결과가 나왔습니까?

기자

숨진 신생아들과 같은 병실에 있다가 퇴원하거나 병원을 옮긴 신생아들이 12명이었는데요.

이들 가운데 4명에게서 로타바이러스가 확인됐습니다.

로타바이러스는 괴사성 장염의 원인 가운데 하나로, 침이나 손 등을 통해 전염됩니다.

특히 이 바이러스는 신생아에게는 급격하게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는데요, 보건 당국은 로타바이러스 감염 경로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신생아 중환자실의 집기 등 환경 검체와 출입한 의료진에 대한 조사를 통해 감염 경로와 감염원을 밝히기 위한 역학 조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앵커

어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이 있었죠, 부검 결과는 어떻게 나왔습니까?

기자

"육안관찰만으로는 사망 원인을 특정할 수 없다" 이렇게 발표했습니다.

눈으로 보는 1차 소견보다는 이후 진행되는 조직검사나 혈액검사와 기타 여러 검사 결과를 봐야 사망 원인을 알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사망 원인을 언제쯤 알 수 있을 것인지가 가장 궁금한데요, 언제쯤 나올 수 있을까요?

기자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확인해야 할 여러 가지 검사가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최종혈액배양검사 결과도 확인해야 하고 조직에 대한 현미경 검사 등 각종 검사도 시행해야 합니다.

또 부검 과정에서 채취한 장기 내의 내용물과 체액 등에 대한 조직 검사도 필요하고 중환자실에서 수거한 집기 등 환경 검체에 대한 검사도 이뤄져야 합니다.

의무기록을 분석해 어떤 약품이 얼마나 쓰였는지에 대한 확인 작업도 필요합니다.

세균 감염 등 여러 원인에 대한 역학조사와 함께 환경 검체와 조직에 대한 검사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봐야 정확한 사망 원인을 알 수 있어 앞으로도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임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