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지하철에서 작업하다 또..." 온수역에서 열차에 치여 숨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14 18:42
앵커

지하철에서 작업하던 노동자가 또 열차에 치여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올해에만 벌써 3명이 숨졌는데,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합니다.

최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과 구조대원들이 선로 위에서 바쁘게 움직입니다.

아침 8시쯤, 1호선 온수역 선로 부근에서 작업하던 35살 전 모 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소방 관계자 : 병원은 이송 안 했어요. 경찰이 인계했어요. 열차에 치인 거죠.]

사고 당시 전 씨는 선로 옆 배수구 뚜껑 덮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공사를 담당한 외주업체는 최근 인력사무소를 통해 전 씨를 고용했습니다.

일용직 노동자였던 전 씨는 정해진 작업 시간보다 일찍 현장에 나왔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코레일 관계자 : (아침) 8시 반부터 17시까지 작업을 하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돌아가신 한 분이 먼저 들어갔나 봅니다.]

지난 7월 시작한 배수로 공사는 오는 29일 마감을 앞두고 있었는데, 작업을 서두르다 사고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코레일은 공사는 80% 정도 완료돼 촉박하지 않다고 해명했지만, 전 씨가 어느 출입구로 언제 들어갔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기관사와 외주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사고 원인 자체도 아직 확인 안 돼요. 배수로 공사라고 얘기 들었는데 그것도 아직 정확한 진술을 들은 게 아니기 때문에….]

앞서 지난 6월과 9월에도 서울 노량진역과 경기도 안산 한대앞역 선로에서 작업하던 노동자들이 열차와 충돌해 숨졌습니다.

지하철 선로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면서,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